UPDATE : 2024.2.1 목 12:57

“허가 취소해 주세요”

이천저널l승인2011.04.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대대리 주민들이 ‘유해물질’ 사용하는 J공장 허가를 취소해 달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마을 곳곳에 부착했다.
주민들 “J공장 주변 하천 미생물도 없어”
환경단체 “철저히 조사해 진상규명할 것”


발암물질로 하여금 생명에 위협을 받고 있다는 대월면 대대리 주민들이 업체 대표와 이천시 공무원을 경찰에 고발장(본지 3월25일자 1면 보도)을 낸데 이어 경기도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마을 이장 최윤혁(39)씨 등 주민들은 탄원서를 통해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J공장이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발암물질을 사용하는 등 각종 법률을 위반했다며 허가 취소를 요구했다.

주민들은 또 지난 2004년 법적으로 불가능한 공장 증설 허가를 내준 당시 공무원에 대해 의법조치해 줄 것도 요구했다.

벤젠과 페놀 등 발암물질을 사용하는 공장은 자연보전권역인 이천에서 무조건 허가가 날 수 없다는 것이 주민들의 주장이다. 이에 따라 공장 증설 승인 자체가 무효라는 것.

주민들은 J공장에서 발암물질이 함유된 시멘트 방수제와 방수도료, 비내화 몰타르를 생산하면서 대기환경 및 수질을 오염, 주민들이 원인모를 암(癌)과 뇌질환 등으로 사망하거나 투병 중에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 마을에서는 지난 2007년 10월 이후 암으로 사망한 주민이 5명, 뇌질환 1명, 사망원인이 불분명한 주민 4명 등 모두 10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현재 암 투병중인 환자는 4명, 뇌·폐질환 등의 환자는 3명인 것으로 드러나 J공장과의 연관성 의혹을 더욱 짙게 하고 있다.

이들 모두가 J공장 바로 앞이나 주변에서 농사를 짓고 있거나 거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년퇴임 후 공기 좋은 농촌에 살기 위해 서울에서 이사 온 한 주민은 거주 1년 만에 위암에 걸려 작년 10월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민들은 “J공장 인근 소하천에는 물고기는커녕 미생물조차 없을 정도로 오염이 심각하다”며 “지난 20년 전에도 공장 앞 웅덩이에서 잡은 물고기가 몸통이 휘어져 있거나 죽은 채 둥둥 떠다녔던 적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사태가 심각하게 돌아가자 환경단체도 진상규명을 위해 나섰다.

이천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발암물질을 사용하는 공장이 농촌지역 한복판에 어떻게 허가가 났는지 의문”이라면서 “농사 밖에 모르는 주민들이 암 공포에 시달리고 있는 만큼 환경운동연합에서 철저하게 조사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자비를 들여 J공장 주변의 수질을 채취, 수질검사 기관에 의뢰해 놓은 상태다. 한편 지난달 23일 대대리 주민들로부터 고발장을 접수받은 이천경찰서는 현재 이천시 공무원들을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송이 기자 (uh0703@naver.com)

 

 

이천저널


이천저널  icjn@paran.co.kr
<저작권자 © 이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도자예술로99번길 69, 2층  |  대표전화 : 031)636-1111, 637-1314  |  팩스 : 031-632-258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0174  |  등록일 : 1993.11.11  |  발행인·편집인 : 조항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항애
Copyright © 2008 - 2024 이천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cjn25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