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5.2 화 16:12

여행(旅行)

이천저널l승인2018.09.18l수정2018.09.18 17: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병연
시인/수필가

바야흐로 반가운 여행의 계절이 돌아오고 있다. 누구나 여행이라는 말을 들으면 가슴이 설렌다. 왜 그럴까. 여행을 찌든 일상에서의 탈출, 스트레스의 해소, 재충전의 수단으로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그것만으로도 여행의 목적을 달성했다고 할 수도 있다.

우리는 일상을 살면서 거의 비슷한 일을 반복적으로 하게 된다. 그러다 보니 생각이 고정된 틀 안에 갇혀 새장 안 새의 신세로 전락한다. 오랫동안 새장 안에 갇힌 새는 자신이 과거 창공을 자유롭게 날아다녔던 기억을 잊는다고 한다. 새장 안에 갇힌 새를 갑자기 풀어 놓은들 이미 나는 방법을 잊어버린 새에게 창공은 아무 의미가 없다.

여행은 우리에게 날갯짓을 잊지 않도록 하는 필수 교육 과정이다. 우리에게 여행이 없으면 아주 답답하고 고리타분한 사람이 되어 세상 그 누구도 가까이 하지 않으려 할 가능성이 있다. 모든 것을 자신만의 관점으로 평가하고 도무지 세상과 타협할 줄 모르는 사람이 되는 것은 일상을 살면서 비슷한 일만을 반복적으로 하여 생각이 고정된 틀 안에 갇혀 있기 때문이다.

여행은 우리에게 견문을 넓혀주고 생각의 자유를 허락함으로 답답하고 고리타분한 사람이 되지 않게 만든다. 그러나 무조건 일상에서 탈출하는 여행만으로는 안 된다. 여행이 반복되는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 스트레스나 풀고 돌아오는 정도로 그친다면 특별히 나아질 것도 없을 것이다. 일상으로 돌아오면 똑같은 생각을 하며 살기 때문에 결국은 세월과 함께 답답하고 고리타분한 사람이 되고 말 것이다. 그런 여행이라면 친구나 지인들과 주변에서 재미있는 놀 거리를 찾아 실컷 먹고 노는 것으로도 충분히 여행을 대체할 수 있다.

유익한 깨달음을 얻어 거듭난 인생을 살 수 있는 여행은 어떤 여행인가. 깊은 관심과 관찰을 동반한 여행이다. 여행을 하며 접하는 새로운 환경을 눈으로만 보며 그저 스쳐 지나가지 말고 생각을 모아 관찰을 해야 기억의 저장고에 쌓인다.

여행을 하며 접하는 사물에 대하여 마음을 열고 가만히 들여다보면 모두가 배울 것투성이다. 그렇게 배움을 얻으면 그것이 곧 깨달음이 된다. 여행을 통해 배우고 깨달을 것이 어디 자연뿐이겠는가. 새로운 곳에서 나와 다르게 살아가는 사람들과 생각을 나누고 그들의 문화를 배우게 되면 그것이 자연과 여러 환경에서 배우는 것보다 더 큰 깨달음을 줄 수도 있을 것이다.

우리는 새로운 곳으로 여행을 하며 그곳의 인문과 지리를 접한다. 인문은 정서와 생각, 행태, 인심, 예술혼 등 인간이 일구어놓은 다양한 흔적을 의미하는 것으로서 문화이며, 지리는 천혜의 자연 등 사람의 문화 이외의 모든 것을 의미한다.

여행을 통해 생각의 범위를 확장하고 싶으면 가능한 한 혼자나 둘이 떠나는 여행이 좋을 것이다. 여럿이 함께 떠나는 여행은 그저 놀다 오는 정도이지 유익한 깨달음을 주는 여행은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찌든 일상에서 벗어나 유쾌하게 놀다오는 여행도 나름의 가치가 있지만, 견문 확장 등 여행이 주는 교훈을 생각한다면 여행에 좀 더 깊이 있는 의미를 담아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가슴 떨릴 때 여행을 떠나라. 인생은 여행이다.


이천저널  icjn258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도자예술로99번길 69, 2층  |  대표전화 : 031)636-1111, 637-1314  |  팩스 : 031-632-258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0174  |  등록일 : 1993.11.11  |  발행인·편집인 : 조항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항애
Copyright © 2008 - 2023 이천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cjn25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