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2.1 목 12:57

이현호·권영천 道의원, 장기표류 지방도 사업 ‘총력’

김선민 기자l승인2015.08.17l수정2015.08.17 10: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현호·권영천 도의원이 장기표류 중인 이천시 지방도 ‘일죽~대포동 지방도 확포장(호국원 관련)’ ‘덕평~매곡(지방도325호선) 4차로 확포장’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총력을 쏟고 있다.

이는 지난 6월 경기도가 계속되는 SOC 사업예산 축소로 ‘지방도 건설사업’ 전면 재검토를 했기 때문이다.

이에 지난달 31일 오전 7시30분부터 홍지선 경기도 도로정책과장을 비롯한 담당 공무원과 재검토 용역을 맡은 ‘경기도 연구원’이 이천 장기표류 2곳 지방도 ‘실사’를 실시했다.

또 실사에 이어 이천시청에서 ‘장기표류 지방도 사업 타당성 재검토 및 우선순위 결정’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박태수 부시장 주재로 이현호·권영천 도의원, 정종철 시의회 의장, 김용재·김하식 시의원 등이 함께 ‘일죽~대포동 지방도 확포장(호국원 관련)’ ‘덕평~매곡(지방도325호선) 4차로 확포장’에 대한 타당성에 대해 건의 했다.

이날 도·시의원은 먼저 ‘일죽~대포동 지방도 확포장(호국원 관련)’에 관해 “이천호국원 입지 결정(2002년 8월) 당시 조기 확·포장을 지역주민들에게 약속했으나 10년 넘게 장기 지연되고 있다”며 “ 교통체증으로 마을주민의 고충과 민원이 큰 실정으로 지방도 확포장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년 명절을 전후하여 성묘로 인해 호국원 주변은 물론 , 인근 도로까지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교통체증이 심각하며, 또 지난 2013년 농업테마파크 완공과 더불어 앞으로 주변 산업단지 개발, 민주공원, 남이천IC 등이 준공 예정이어서 교통량이 지속 증가할 것”이라며 “약속 사업의 장기 지연으로 주민 민원이 큰 상황에서 최근 경기도의 전면 재검토에 포함돼 이곳 ‘지방도 확포장 추진협의회 및 지역주민의 집단반발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또 “호국원 입지 결정시 주민 약속사업으로 타당성 재조사와 상관없이 사업추진을 해야 하며, 착공구간(6.04km) 조기 완공 및 잔여구간(14.86km)조기착공 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덕평~매곡(지방도325호선) 4차로 확포장’에 대해서는 “영동고속도로 덕평IC와 연결된 구간으로 인근 124개 공장 및 물류시설 등이 다수 입지, 교통량이 급증하여 통행환경이 매우 불편하다”며 “인근에 대규모 군부대, 패션물류단지, 아울렛이 조성되어 차량의 상습 정체와 기업 물류비 가중으로 확포장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또 “당초 이 사업은 도지사의 공약사업으로 확포장이 시급하여 해마다 건의하였으나, 설계비조차 반영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므로 무슨 일이 있더라도 올해 道 추경예산에 설계비를 반영하여 내년에는 필히 착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기연구원과 경기도 도로정책과는 “이천의 고충을 최대한 반영해 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현호·권영천 의원은 “이번 ‘지방도 건설사업’ 전면 재검토에 이천시 지방도가 반드시 우선순위로 결정되도록 다각도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6월 장기 표류 지방도 건설사업 타당성 재검토 및 우선순위 결정 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장기표류중인 지방도 건설사업의 전면 재검토에 대해 논의됐으며, 경기도는 그동안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을 위해 막대한 재원을 투입해 지방도 건설을 추진했으나, 계속되는 SOC사업 예산축소로 인해 공사가 지연되는 현장이 늘고 있는 실정으로 경기도내 24개 사업에 대해 전면 재검토 및 우선순위 결정 실사를 지난 7월27부터 오는 10일까지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김선민 기자  cc02@hanmail.net
<저작권자 © 이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도자예술로99번길 69, 2층  |  대표전화 : 031)636-1111, 637-1314  |  팩스 : 031-632-258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0174  |  등록일 : 1993.11.11  |  발행인·편집인 : 조항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항애
Copyright © 2008 - 2024 이천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cjn25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