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31 금 16:14

‘한번 살포로 벼농사 끝’

경기도 첨단비료 효과 입증 이천저널l승인2012.10.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묘판에 한 번만 비료를 주면 추수 때까지 비료가 필요 없는 파종상 비료의 효과가 기존 비료와 큰 차이가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올해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8개도 262농가 170ha를 대상으로 파종상비료 시범재배를 실시한 결과 벼이삭 수, 무게, 수확량, 맛 등에서 기존 비료사용 벼와 동등한 결과를 보였다고 17일 밝혔다.

파종상비료는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지난 2010년 개발에 성공한 친환경 비료로 밑거름과 가지거름, 이삭거름 성분이 모두 함유돼 있어, 볍씨 파종과 동시에 육묘상자에 한번만 살포하면 추수 때까지 비료를 주지 않아도 된다.

세부조사결과를 살펴보면 파종상비료를 사용한 벼 한 포기의 이삭수는 16.5개로 16.7개인 기존 비료와 별 차이가 없었으며 벼알 천개의 무게를 비교해 보는 천립중 역시 둘 다 21g으로 같았다.

전체 수확량에서 완전히 자란 벼 알 수가 차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등숙율은 파종상비료가 95%로 기존 비료 사용시 97%보다 적었으며 10a 면적의 논에서 생산되는 쌀 수량 역시 파종상비료가 499kg으로 507kg인 기존 비료 사용 논에 비해 별 차이는 없었다. 생산된 쌀의 단백질 함량과 완전미 비율은 같았으며 쌀의 맛을 측정하는 도요식미치 결과 역시 파종상비료가 77, 기존비료가 78로 별 차이가 없었다.

이에 따라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내년 비료생산량을 1천 5백 톤으로 늘리는 한편 오는 2015년부터 국내 벼 재배면적의 33% 정도인 30만ha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인 4만 5천 톤을 보급하기로 했다.

파종상비료를 개발한 경기도농업기술원 최병열 연구사는 “올해 시범사업에 참가한 농가를 중심으로 1만 5천톤이 넘는 비료 주문이 들어온 상태”라며 “현재 공동개발 및 기술이전업체로 비료생산을 맡고 있는 ㈜동부팜한농이 생산설비를 늘리고 있는 만큼 2014년부터는 대량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저널  icjn@paran.com
<저작권자 © 이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도자예술로99번길 69, 2층  |  대표전화 : 031)636-1111, 637-1314  |  팩스 : 031-632-258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0174  |  등록일 : 1993.11.11  |  발행인·편집인 : 조항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항애
Copyright © 2008 - 2020 이천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cjn25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