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12 수 14:23

잉크도 마르지 않았다

이천저널l승인2010.06.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리다툼이 장난이 아니다. 잉크도 마르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잿밥에 눈이 멀어있다니 참으로 한심하다. 일부 당선자들을 두고 하는 말이다. 이들은 불과 엊그제만 해도 허리를 땅 끝까지 구부리며 한 표를 호소했다. 그리고 당선이 됐다. 그러자 마자 서로 자리다툼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제6대 의장단 선출이 내달 2일로 다가왔기 때문에 충분히 논의될 만하다. 그러나 당선이 확정된 그 순간부터 의장출마 운운했다는 것은 너무 지나쳤다.

어떤 당선자는 동료들을 상대로 이미 물밑작업에 돌입했다. 짝을 이뤄 주도권을 잡겠다는 당선자도 있다. 이른바 런닝메이트인 셈이다. 이러한 모습들을 옆에서 보고 있노라니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겼다는 격언이 저절로 떠오른다. 벌써부터 자리다툼을 벌이고 있는 양상은 자신을 시의원으로 만들어준 유권자들에 대한 보답이 결코 될 수 없다.

새내기들의 속 보이는 몽니에 얄밉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그렇다면 왜 벌써부터 혈안이 돼 있을까. 다선 의원이 별로 없다는 것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있다.

다선 의원이 이번 선거를 통해 대거 물갈이 된 탓이다. 재선의원은 김문자·성복용·이광희 당선자뿐이다. 때문에 이들은 경력자로 인정받아 자천타천 의장 후보 반열에 낀다.

여기에 초선의원들의 거센 도전도 만만찮다. 어쨌건 이들은 이천시의 2인자라 할 수 있는 의장에 도전할 수 있는 호기를 맞은 건 사실이다. 지금으로선 누가 의장이 될지 알 수 없다. 그러나 한나라당 소속 의원이 의장이 되지 않겠느냐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9명 의원 가운데 7명이 한나라당 소속이기 때문이다.

한발 앞서 일각에선 “당에서 지목하는 의원이 의장이 될 확률이 높다”고 내다보고 있다. 분부(?)만 내리면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쯤에서 짚어보자. 의원들이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데는 그만큼의 이익이 있다는 분석이다. 평의원 신분에서 호칭부터 ‘의장’ 등으로 불리며 직함에 걸 맞는 위상이 뒤 따른다.

또 기관운영 업무추진비 제공 등 혜택도 많다. 그래서 혈안이 돼 있는 모양인데, 너무 밝히면 완주하기 어렵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시민들은 우리지역 시의원만큼은 자리 따위에 연연하지 않고 오로지 민의를 위해 열과 성을 다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다름 아닌 의원의 본연의 역할을 주문하고 있는 것이다.

될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고 했다.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유권자들에게 실망을 안겨주는 일은 앞으로 없어야 하겠다.

그래도 자리에 욕심이 난다면 시민들 모르게 조용히 하라. 그리고 선거 때처럼 땅 끝까지 구부린 허리 계속해서 구부려라. 그것이 당선자로서의 도리요, 장수 비결이다.

잿밥에 눈멀어 질 새 없다. 당선자들의 자리다툼에 시커멓게 타들어가는 시민들의 속은 누가 달래주나.
이천저널  icjn@paran.co.kr
<저작권자 © 이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도자예술로99번길 69, 2층  |  대표전화 : 031)636-1111, 637-1314  |  팩스 : 031-632-258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0174  |  등록일 : 1993.11.11  |  발행인·편집인 : 조항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항애
Copyright © 2008 - 2022 이천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cjn25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