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8.8 월 18:29

“이천오층석탑 환수염원탑” 세운 이천시민, 학술세미나를 통하여 문화재 환수운동 재도약

이천저널l승인2021.11.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제강점기에 불법 반출된 이천의 문화재‘이천오층석탑’환수운동 확산을 위한 학술세미나가 오는 19일 오후 1시 이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지난 2008년부터 13년 동안 환수운동을 진행하고 있는 이천오층석탑환수위원회는 이천오층석탑의 역사적 가치와 문화재 환수운동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과제를 모색하기 위해 이번 학술세미나를 계획하였다.

이천오층석탑환수위원회의 지난 활동에 대한 검토 및 성찰과 함께 그 역사적 의의와 가치를 살펴보고 향후 환수운동 확산은 물론 발전적 방안을 제시하고자 마련된 이 세미나는, 주수완 우석대학교 교수가 이천의 불교문화재를 통해 본 이천오층석탑의 의미에 대한 주제로 첫 포문을 연다. 

이어 최선일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이 1915년 조선물산공진회가 이천오층석탑을 비롯하여 전국 각지에 있던 석탑들을 무더기로 경북궁으로 옮겨와 야외전시 했던 역사에 관한 연구를 발표한다.

다음으로 이인수 이천향토사학자와 이동준 이천문화원 사무국장이 2008년 이천오층석탑환수위원회 출범 이후 다양한 환수 운동 추진과정과 성과, 환수운동의 의의와 활동방안에 대해 살펴본다.

또한 김경민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서구의 문화재 약탈사와 반환문제를 통해 본 문화재 환수문제의 쟁점과 전망, 환수사례 등을 소개한다.

이후 박경식 단국대 교수의 사회로 대한불교조계종 불학연구소장 보문스님과 성수석 경기도의원, 문화재청의 김병연 사무관과 이주민 문화재감정위원 등이 이천오층석탑 환수운동의 방향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종합토론을 벌인다.

이상구 이천오층석탑 환수위원장은 "100년 전 일본에 빼앗긴 이천오층석탑이 이천으로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학술세미나를 개최하게 되었다."며 "많은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시민들의 지지를 촉구하였다.

이천오층석탑은 고려 초기에 만들어진 높이 6.48m의 방형 석탑으로 균형미가 뛰어난 이천의 대표적인 석조문화재로 이천향교 인근에 있었다. 하지만 문화재 수집광이자 일본의 실업가인 오쿠라 기하지로의 수중에 들어가 1918년 인천세관을 통해 일본으로 반출되었고, 현재는 도쿄 시내 오쿠라호텔 뒤뜰에 있다.

이천오층석탑환수위원회는 이천시민과 31개 시민단체가 힘을 모아 지난 2008년 결성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오쿠라재단 측과 반환 협상을 13년째 추진해 오고 있다.
또한, 이천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성금 1억 5천 100만 원을 모아 지난해 10월 16일 이천시청 옆 이천아트홀 잔디광장에 일본이 강탈해 간‘이천오층석탑’의 환수를 바라는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담은‘이천오층석탑 환수염원탑’을 세우기도 했다.


이천저널  icjn258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도자예술로99번길 69, 2층  |  대표전화 : 031)636-1111, 637-1314  |  팩스 : 031-632-258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0174  |  등록일 : 1993.11.11  |  발행인·편집인 : 조항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항애
Copyright © 2008 - 2022 이천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cjn25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