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5.2 화 16:12

경기도, 우제류 가축 사육농가 대상 방역 강화

이천저널l승인2017.02.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일부터 1만4,295개 우제류 사육농가 대상 백신접종 여부 점검
항체형성율 낮은 방역 취약농가 대상 소독 지원 등 방역 강화

충북 보은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가 도내 우제류 가축 사육농가에 대한 방역 강화에 나섰다.

경기도 AI·구제역 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시군 담당공무원과 함께 도내 1만4,295개 우제류 사육농가에 대한 백신접종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백신접종률이 저조하고, 항체 형성율이 낮은 농가를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검사한 바에 따르면 경기도내 소는 94.6%, 돼지는 67.8%의 항체형성율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대책본부는 1일 1회 담당공무원이 직접 사육 농가에 전화를 걸어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등 임상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도내 31개 공동방제단을 동원해 항체 형성율이 낮은 방역 취약농가에 대한 소독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밖에 부천, 안양 등 도내 10개 도축장 출입차량에 대한 방역도 강화한다.

경기도는 6일 오후 3시 도내 한우, 젖소, 돼지, 염소 등 생산자 협회장을 소집해 예방접종 강화 방안 대책을 논의 할 예정이다

앞서 대책본부는 지난 5일 구제역 발생 소식을 접한 즉시 도내 우제류 가축 사육농가에 외부인 차량 금지, 소독철저 등을 당부하는 문자를 발송하고, 24시간 신고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경기도 AI·구제역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AI와 달리 구제역은 백신접종을 추진했기 때문에 폭발적으로 확산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백신접종이 누락됐는지를 집중적으로 살피는 한편, 방역을 강화해 구제역 발생을 최대한 예방하겠다. 충북과 인접한 안성과 이천, 평택시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1만4,295농가에서 우제류 246만2,193마리를 사육 중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소는 12,192개 농가 45만4,331마리, ▲돼지는 1천321개 농가 198만7,892마리, ▲염소는 423농가 1만4,214마리, ▲사슴은 359개 농가 5,756마리 등이다.


이천저널  icjn258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도자예술로99번길 69, 2층  |  대표전화 : 031)636-1111, 637-1314  |  팩스 : 031-632-258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0174  |  등록일 : 1993.11.11  |  발행인·편집인 : 조항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항애
Copyright © 2008 - 2023 이천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cjn2580@hanmail.net